베를린, 흡연자들의 천국?

베를린과 일부 도시들로 일반화하는 건 불가능하다.

'내가 독일을 안다'고 하기에는 여전히 어렵다.


그래도 하나, 독일에서 늘 한결같이 느끼는 것,

여긴 정말 흡연자들에게만큼은 천국에 가깝지 않을까?

베를린, 흡연자들의 천국?베를린, 여긴 흡연자에게 만큼은 천국에 가깝지 않을까?


길에서는 기본이다. 아이를 안거나 유모차를 밀면서도 담배를 피우는 모습은 아무리 봐도 경이롭다.

임산부가 흡연하는 것도 두어 번 봤지만, 정말로 드문 특수한 경우라고 믿는다.


덕분에 비흡연자에게는 곤란한 경우가 자주 있다. 거리에 침을 뱉는 사람들은 보기 힘든 반면에, 어디를 가도 하얀(가끔은 누런) 꽁초들이 바닥을 굴러다니니 길 전체가 거대한 재떨이 같다.


길가 주황색 쓰레기통이 입 벌려 연기를 내뿜는 모습도 이제는 익숙해졌다.

길에 버리는 대신 나름 쓰레기통을 선택한 것이겠지만, 담배꽁초 불이 옮겨붙어 타들어 가는 쓰레기 냄새는 담배 연기만큼이나 고역이다.


담뱃값이 많이 비싸 직접 말아서 피우는 사람들도 많은데, 처음에는 그게 이상하게 멋있어 보였던 거 같기도 하다.

어디서든 능숙하게 한 개비 말아 입에 물고는 불을 붙인다(능숙하지 못한 사람을 보면 그 노력이 눈물겹다).


한국에선 미세먼지 때문에 마스크를 하고 다녔어야 했는데, 담배 연기가 그래도 미세먼지보다는 조금 낫다.

둘 다 싫지만, 담배 연기는 자리를 회피하는 것으로 피할 수 있으니까.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